Tentaiks.egloos.com

天體觀測

포토로그



이것보다 더 한 것이 있다면..

여러분, 버스정류장은 금연구역입니다


흡연자에 대해 혐오 감각이라던가 이런 건 없다.
취향은 존중해야 한다능 뿌우~'ㅅ' 라지만 해도
아무래도 집내력인지 호흡기가 약해서 기도 속으로 담배 연기가 들어가면 시작돼는 기침 러쉬 떄문에
앵간해서는 담배 연기 부근에는 잘 안다가간다..
(어렸을 떄 피시방에서 담배 연기 떄문에 기절한 적도 있고)
흡연자 친구와 같이 있을 떄는 나에겐 연기 안 가게 해 주십사 부탁하는 정도.


지하철 쪽은 단속 덕분에 보이지 않지만 버스 정류장에서 간간히 보긴 했다.
그래도 개인적인 흡연인 Worst 라면...
가면서 담배 피우는 사람.. 정말 ... 싫다..ㄱ-

어제 같은 경우도 앞에서 담배 피우는 아저씨가 있었는데
담배 연기가 바람을 타고 나에게 오는 바람에
갑자기 길을 가다 @*)@*()$(@#_)_($_@!!! 기침 연발을 쏟아냈다는 거...!


최근 금연 열풍과 담배값 상승으로 많은 흡연자들이 입지를 잃고 있는 아픈 마음도 공감하지만
무엇보다도 주변 사람들을 생각해주는 배려는 없을까...



결론 :  흡연은 흡연 구역에서 , 아님 연기 안 닿는 흡연 구역을 늘리자...ㄱ-